민트기술 인턴 후기

| 2 Comments

연세대학교 컴퓨터과학과 조의영

모바일 프로그래밍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 채로 이 인턴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C와 C++ 프로그래밍을 해 본 것과 4시간가량의 자바 프로그래밍을 배운 것이 그나마 실력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었다. 그래서 사실 이 인턴을 시작하게 됐을 때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 싶었고, 때때로 주변에서 들었었던, 인턴으로 일 배우러 갔다가 잡일만 하다 끝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처음 사장님과 면담에서, 사장님께서 “인턴에게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그냥 많이 물어봐라. 혹 시나리오를 만들라는 일을 시키면 안 한다고 하고 코딩 관련 일을 많이 해라.”라고 말씀을 해주셨다. 그 솔직한 말씀을 듣고 나니, 다행히 좋은 회사를 만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짝 프로그래밍을 하는 회사의 방침에 따라, 안드로이드 개발자인 진창훈 주임연구원과 함께 일하게 되었다. 말이 일한다는 것이지, 거의 2주 동안은 안드로이드 개발에 대해 배우는 것 위주였다. 더 감사했던 것은, 오직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 것만 알려주시는 것이 아니라, 여러 사람과 함께 프로젝트를 할 때에 알면 좋을 것들이라든지, 개발자로 일하게 되면 하면 좋을 것들 등등, 유용한 지식을 많이 알려주셨다. 회사에 출근한 지 2주쯤 지나자 일도 그나마 도와드릴 수 있게 되었고, 태어나 처음으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 그 후 사수의 일을 어느 정도 도우면서 일 다운 일을 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렇게 도운 애플리케이션이 안드로이드 마켓에 올라갔다. 마켓에 올라간 애플리케이션들은 다른 나라 이야기처럼 생각했는데, 내가 그동안 봐오고 테스트해온 것이, 마켓에 등록돼있는 것을 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회사를 다니면서 배운 것은 안드로이드 개발만이 아니었다. iOS 개발자의 도움으로 ruby 개발자와 함께 매일 아침 iOS 개발을 배우고 있다. 그리고 지금은 iOS 애플리케이션을 함께 만들고 있다. 모바일 프로그래밍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나로서는 이러한 변화들이 장족의 발전이라고 느꼈고, 그저 감사할 따름이었다.

회사에서 일하기 전에는 회사라는 곳에 대한 많은 편견을 가지고 있었다. 앞서 말했던, ‘인턴은 잡일만 시킨다’라든지, ‘12시 넘어서 술 안 취하고 멀쩡한데 피곤한 채로 택시 잡는 사람들은 개발자다’라든지, ‘회식하면 술 주는 데로 꼭 마셔야 한다’든지. 그래서 솔직히 회사에서 일하기 전엔 약간 두렵기도 했다. 그런데 막상 민트기술에서 생활하다 보니, 그 동안 가졌던 회사에 대한 편견과는 많이 다른 회사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직원들을 위해 간식들이 구비되있고, 점심 역시 회사에서 제공했다. 그 뿐 아니라 복장도 자유라서 회사가 맞나 싶었다. 또, 근무하는 날인 평일에 제주도로 워크샵을 가기도 했다. 정식 사원이 아닌 인턴들까지도 말이다. 사실 ‘워크샵’이라고 해서 일을 할 줄 알았는데, 휴가라고 해도 될 정도로 매우 좋았다.  회식 역시 회식이라고 말하기 뭐할 정도로 나에겐 신선했다. 민트기술에서의 첫 회식은 근처 고깃집에서 했었고, 두 번째 회식은 브라질에서 온 인턴들을 위해, 이태원의 브라질 식당에서 했었다. 첫 번째 회식 때는 점심에 회식을 한다는 점이 신기했고, 두 번째에는 인턴들 입맛까지 신경 써주시는 사장님의 배려심에 놀랐다. 더군다나 그 브라질 식당은 그리 싸지도 않았으니 말이다.

인턴을 시작할 때 당연히 급여에 대한 어느 정도의 기대치가 있었다. 그런데 막상 급여를 받아보니, 기대보다 훨씬 많아 당황스럽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했다. 한 달 동안은 한 일보다 배운 것이 더 많은 것 같아 급여를 받으니 그런 마음이 안 들 수가 없었다. 덕분에 그다음 한 달은 좀 더 열심히 일하려고 했던 것 같다. 이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느끼는 것이지만, 2학년 여름 방학에 민트기술에서 인턴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진짜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잡일만 시키는 회사가 아니라 실제로 일을 배우고, 할 수 있는 회사에다가 급여까지 좋았으니 얼마나 운이 좋은가? 또한, 그동안 시간에 쫓기면서 학교 과제만 해오던 나에게 있어 가장 큰 이득은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 직접 올려볼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이 아닌가 싶었다. 만약 할 수만 있다면, 겨울 방학 때도 민트기술에서 인턴을 또 하고 싶다. 여름 방학 때와는 달리 그때는 훨씬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을 것이고, 왠지 모르게 들었던 날로 먹는다는 기분에 대한 보답도 해 드릴 수 있을 테니 말이다.

2 Comments

  1. 수고 하셨어요:)

  2. 수고하셨습니다 : )

답글 남기기

Required fields are marked *.